기사입력시간 : 2008-06-10

중국 2018년 동계올림픽 '백두산에 유치'

중국의 '백두산(白頭山) 공정(工程)'이 점입가경이다. 중국은 2018년 열리는 제25회 세계 동계올림픽을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에 유치하기로 했다. 한민족의 정기가 서린 백두산을 유네스코의 세계자연유산으로 단독 등록을 추진 중인데 이어 터져 나온 중국의 '백두산 선점' 포석이란 분석이다.


중국 지린(吉林)성 산하의 창바이산(長白山)보호개발구 관리위원회의 스궈샹(石國祥) 주임은 3일 창춘(長春)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계올림픽 유치 계획을 처음 밝혔다. 그는 "창바이산 자락에 왕톈어(望天鵝) 국제스키장을 건설해 2018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중국 당국은 창바이산에 앞으로 최대 120억 위안(약 1조4400억원)을 투자해 5개 테마 단지와 3개 서비스 단지를 지을 예정이다. 스 주임은 "왕톈어 국제스키장의 최종 완공까지는 5~15년이 걸릴 전망"이라며 "현재 국내외 대기업으로부터 투자 유치를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스키장이 들어설 '왕톈어 빙설(氷雪) 구역'의 입지를 정했다"며 "캐나다의 한 업체를 초빙해 올해 말까지 기본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계올림픽 유치 프로젝트'에 지린성 정부는 일반 예산까지 대거 투입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뿐 아니라 중국의 중앙정부도 지린성의 야심 찬 계획을 적극 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스 주임은 "창바이산의 세계자연유산과 세계지질공원 신청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얼마 전 창바이산 일대를 방문한 우이(吳儀) 국무원 부총리도 높은 관심을 표했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도 평창시는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추진 중이다.


베이징=진세근 특파원, 서울=장세정 기자  중앙일보 2006-09-05 오전 4:31:32  



 

  기사입력시간 : 2008-06-10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