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23

[기사]'독도는 한국 땅' 일본 고문서 발견





"독도는 한국 땅" 일본 고문서 발견

 

 

일본의 국가기관과 자치단체에서 ‘독도가 한국 땅’이라고 규정한 옛 기록이 공개됐다.


고신대는 일본 기독교 개혁파 소속 우루시자키 히데유키 목사가 최근 초청강연회에서 일본 국립공문서관에 보관되어 있던 ‘공문록내무성의부1’과 ‘태정류전’의 독도 관련 결정문을 새롭게 발견했다며 그 내용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공문록내무성의부1’은 막부시대 국가 최고결정기구인 태정관의 회의나 결의문 등 기록한 것으로 한국의 ‘실록’과 비슷한 권위를 지니며 ‘태정류전’은 태정관의 결정문만을 따로 모아 놓은 문서다.


우루시자키 목사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1876년 10월16일 시마네현은 ‘마쓰시마(현재의 독도)를 다케시마(현재의 울릉도)의 부속 섬으로 간주하고 이들 섬을 시마네현 지적에 편입시켜도 되는지’를 일본 내무성에 문의했다는 것이다.


일본 내무성은 이에 대해 1877년 3월17일 ‘다케시마 외 한 섬(독도)은 일본의 영토가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리고 당시 최고결정기관인 태정관에 최종 결론을 내려줄 것을 요청했다. 같은 해 3월29일 태정관은 내무성의 질문에 대해 ‘다케시마 외 한 섬 관련 건은 본방(일본)과 관계없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결정하고, 이 결정문을 1877년 4월9일자로 시마네현에 전달했다.


우루시자키 목사는 또 “일본 돗토리현의 역사를 기록한 돗토리현사를 검토한 결과 역시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돗토리현사에 따르면 현의 어부들이 강치를 잡기 위해 울릉도 인근까지 자주 진출하면서 현에 독도가 일본 땅인지 여부를 물었고, 이에 돗토리현은 자체 전문가를 모아 논의한 끝에 독도는 한국 땅으로 결론짓고 어부들에게 강치잡이를 위해 독도까지 가지 말 것을 당부했다.


우루시자키 목사는 “공문록내무성의부1과 태정류전 등은 일본 내 역사연구에도 자주 인용되는 사료지만 이번에 찾아낸 내용은 일본 민간에조차 공개되지 않은 기록”이라며 “독도 문제에 관한 일본의 이중적 잣대를 반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부산=전상후 기자, 연합뉴스 2006년 6월 7일 (수) 22:15   세계일보


  기사입력시간 : 2007-04-2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