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시]독도를 그리며
                                           독도를 그리며

                                                                                              -어느 노부부의 꿈-

                                       김수연


쪽배를 타고 쪽배를 타고

어기어차 노를 저어

꽃피고 새우는 섬에 다다랐으면

파도 덮치고 눈보라 쳐도

끄떡없는 집을 지어 살고지고

황로, 갈매기 불러 모으려

뎅뎅 우는 바위 종

그 종소리 들으며

끓는 바다 차고 오르는 불덩이 보며

거기 살고지고

骨을 묻고 싶어라 내 그리운 섬에


-독도에서 살다 울릉도에 와서 사시는 어느 노부부를 보고서 쓴 시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