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 앞 바다에서

독도 앞 바다에서  


 - 함동선 -



동해의 깊이를 잴수 없는

새벽은

비바림을 따라 섬을 돌고 돈다

우리의 마음 한 자락이 떨어져 나와

하늘과 땅이 처음 시작되던 이야기

별과 달이 나타나던 이야기

지어미와 지아비의 이야기

외롭게 고기 잡던 이야기 모두가

커다란 바위가 되어 둥둥 떠온다

한나라호 선상에서

북과 징과 장구와 꽹괄와 피리로

반주하는

사물놀이패의 강신은

단군할아버지의 가래 낀 기침 소리로

신라 통일을 빚은 만파식적(萬波息笛)의 소리로



어둠은 가리고 기쁨은 오라고

높은 듯 낮은 듯 긴 듯 짧은 듯 이어진다

그 가락 속에

역사에 자리한 시간의 무게만큼

긴 한

'문인 독도 방문단'의 기념사 고유뮨 시(告由文 詩) 결의문은

3·1운동 때

외치던

만세 만세 만세 소리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