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바다에 버리는 독백

바다에 버리는 독백  


- 오양호 -



물길 천리 뱃길 천리

가도 가도 섬은 없다



별빛으로 몸 비비고

열사흘 달빛에 일어서서

구천 장막 우주 속으로

흘러가는 바다



바람만 사는 나라에서

홀로 세월 헤며.



백두대간 불로 티겨

심해 십리에 발 드리울 제

단군 환웅 신시 펴던

겨레의 꿈



영겁의 시간을 살다가

한 덩이 바위 나라가 되었구나.



백광년을 달려온

북십자성 별빛이

다시 돌아가는 적막한 해원에서

섬은 다시 바다에 뛰어든다

검게검게 속을 태운다



아, 그렇다

독도가 검은 바위로 남은 것은

세월 때문이 아니라



백두대간 한반도를 지키는

환웅의 눈빛을 닮은 까닭이다.



그렇지만

이 물과 바람이

억년 세월에 쫓겨다니는 자리에

쉰다섯 나이는

무엇이란 말인가.



저 한량없는 물굽이 속

한 개 포말일까 선미를 스치는

한줄기 바람일까.







물길 천리 뱃길 천리

가도 가도 섬은 없다



별빛으로 몸 비비고

열사흘 달빛에 일어서서

구천 장막 우주 속으로

흘러가는 바다



바람만 사는 나라에서

홀로 세월 헤며.



백두대간 불로 티겨

심해 십리에 발 드리울 제

단군 환웅 신시 펴던

겨레의 꿈



영겁의 시간을 살다가

한 덩이 바위 나라가 되었구나.



백광년을 달려온

북십자성 별빛이

다시 돌아가는 적막한 해원에서

섬은 다시 바다에 뛰어든다

검게검게 속을 태운다



아, 그렇다

독도가 검은 바위로 남은 것은

세월 때문이 아니라



백두대간 한반도를 지키는

환웅의 눈빛을 닮은 까닭이다.



그렇지만

이 물과 바람이

억년 세월에 쫓겨다니는 자리에

쉰다섯 나이는

무엇이란 말인가.



저 한량없는 물굽이 속

한 개 포말일까 선미를 스치는

한줄기 바람일까.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