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신순애

독도  


- 신순애 -



아득한 수평선을

숙명으로 이어 받아

스스로 지탱하는

강인한 심장이다

작은 듯 크낙한 문패

목숨 걸고 지킬 뿐



온몸을 삼킬 듯이

덮쳐오는 파도 앞에

물방울 털어내며

투지력의 연속이다

한순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긴장감의 박동뿐.



물밑에 트인 길로

오고 가는 핏줄의 정

울릉도 형을 바라

외쳐보는 안부여라

외로움 바위벽에 새겨

들꽃들을 피울 뿐.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