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박화목

독도  


 - 박화목 -



동해안에서 5백여 리 먼 바닷길이라서

이름도 독도라 외딴 바위섬이지만,

독도는 독도는 결코 외롭지가 않다

독도는 이 겨레 함께 굳건히 살아 있다.



오늘도 흰 갈매기 떼지어 날아들어

물의 고향 소식을 물어다 주고

섬바위에 파도치는 저 푸른 물결은

이 땅의 얼을 속삭여 주고 있다.



봄 4월이면 서남녘서 불어오는 봄바람

이 섬에도 이제 사철 푸른 나무를 키우고

동백(冬柏)도 진홍 꽃을 곱게곱게 꽃 피우라니

독도는 개어 있다, 우리 내일의 희망이다.



오랜 예부터 우산도(于山島)라고도 부른

동해 바다를 지켜온 동서 두 개의 섬

독도는 역사 함께 면면히 살아 왔고

사천만의 의식 속에 엄연히 살아 있었다.



어제 오늘 또 내일도 우리 땅인 독도

동녘 떠오른 아침 햇살처럼 밝혀졌나니,

만방에 온 누리에 한국민은 외치노라

독도는 엄연히 한국의 영토 우리 땅이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