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민 영

독도  


- 민 영 -



그 섬이

언제부터 거기에 있었던가?



신라 문무왕

동해의 용왕이 된 그 임금 이전부터,

혁게세와 동명성왕

아사달에 도읍을 정한 단군 왕검

그 이전부터,

하늘과 땅이 처음 열리고

해와 달이 눈부시게 빛날 때부터

그 섬은 여기에 있었다.



백두의 큰 줄기 힘차게 뻗어내려

붓끝으로 삐쳐 올라간 반도의 부리

해맞이 마을 영일만에서

고래잡이로 살아가던 한 사내가 바다 저편에서 밀려오는

사악한 힘을 물리치기 위해

수자리 떠나온 지도 아득한 세월.



그 씩씩하고 날렵한 젊은이

외롭지만 의로운 사나이가

꽃 같은 새댁 뭍에다 두고

조국의 방패 되어

이 섬으로 다려온 지도 반백 년!



밤하늘에 먹구름 깔리고

거센 파도 바위에 몰아칠 때마다

두 눈 똑바로 뜨고

수평선 너머를 노려보면서

게 누구냐, 썩 물러가지 못할까?

눈보라 속에 치켜든 의지의 횃불



독도는 우리 땅이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