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獨島/김종기
                                   獨           島



                                                                         김  종  기



                         동해의 끝자리에

                         섬 하나 곱게 띄워



                         외로움 도닥거리며

                         가슴을 조아리며



                         한 목숨 고이 바쳐서

                         지켜온 오랜 정성



                         망망한 파도 넘어

                         욕망의 일본 열도



                         탐욕도 지나치거니와

                         거짓도 참람하다



                         선 그은 확실한 우리 땅

                         힘찬 넋 솟구친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