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전치덕
                 독       도



                                                                          전  치  덕



                           백두대간 장엄한

                           용트림 틀 적

                           분신으로 나앉아

                           자청한 외진 목지기

                           몰아친 억광년 시련

                           대쪽으로 버틴 기상



                           당돌하게 범한 금줄

                           분별없는 생떼에

                           뿌리 들춘 사자후로

                           받아치는 저 당당

                           주책도 도를 넘으면

                           망신살 든다는 걸



                           세마치 강풍에

                           신명난 갈매기떼

                           진달래 품에 안겨

                           누려보는 평화롬이

                           전천후 망원렌즈에

                           보람으로 담긴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