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김사균
독      도



                                                                         김 사 균



                      본적(本籍)을 미끼로 꿰어

                      섬을 낚는 게따들이



                     진물 괸 상처위로

                     금줄(禁線) 엮어 옭아 맬 때



                     피붙이

                     그리며 우는 나는

                     독도인가

                     타께시마(竹島)인가.



                     분한(忿恨)을 쪽물로 씻어

                     물이 되어 서는 白衣



                     버림치로 앉았어도

                     은장도 푸른 날은



                     팔뚝에

                     태극을 새겨

                     동녘 끝을 지킨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