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도종환
 독         도



                                                                  도  종  환



           우리에게 역사가 있기를 기다리며

           수백만년 저리디저운 외로움을 안고 살아온 섬

           동도가 서도에게 아침 그림자를 누이고

           서도가 동도에게 저녁 달빛을 나누어 주며

           그렇게 저희끼리 다독이며 살아온 섬



           촛대바위가 폭풍을 견디면 장군바위도 파도를 이기고

           벼랑의 풀들이 빗줄기 받아

           그 중 거센 것을 안으로 삭여내면

           바닷가 바위들도 형제처럼 어깨를 겯고 눈보라를 맞서며

           망망대해 한가운데서 서로를 지켜온 섬



           땅채송화 해국 술패랭이 이런 꽃의 씨앗처럼

           세상 욕심 다 버린 것

           외로움이란 외로움 다 이길 수 있는 것들만

           폭풍우의 등을 타고 오거나

           바다건너 날아와 꽃피는 섬



           사람많은 대처에선 볼 수 없게 된 지 오래된

           녹색비둘기 한 쌍 몰래 날아와 둥지를 틀다 가다가

           바다 깊은 곳에서

           외로움이 아름다움으로 빛나는 해조류떼가      

           저희끼리 손끝을 간지르며 모여 사는 곳



           그런 걸 아는 사람 몇몇 바다 건너와 물질을 하며 살다가

           백두산 버금가는 가슴으로 용솟음치며

           이 나라 역사와 함께 해 온 섬

           홀로 맨 끝에 선다는 것이 얼마나 가슴시린 일인지

           고고하게 사는 일이 얼마나 눈물겨운 일인지 알게 하는 섬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