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일 시마네현 독도과자 판매

다케시마 만두 탄생












竹島の形をしたまんじゅう「竹島ものがたり」




일한 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형태를 한 만두 「다케시마 이야기」의 판매가, 시마네현내에서 시작되었다. 기획 개발은, 코이즈미 수상을 소재로 한 히트 상품 「쥰짱 만두」를 만든 도쿄의 특산물 도매상 「오오후지」. 올 봄의 해양 조사 문제의 뉴스를 본 오오쿠보 토시오(大久保俊男) 사장(58)이 「누구나가 알고 있는 다케시마를 상품으로 하여 화제를 만들자」라고 생각했다.


동도(東島)와 서도(西島) 2개의 섬을 재현한 노랑팥소 만두로, 표면에는 「다케시마」라는 소인(燒印)을 각인. 이쑤시개로 만든 일본기도 넣었다. 패키지에는, 사진과 함께 「2월 22일은 다케시마의 날입니다」라는 문언을 더해 일본 고유의 영토인 것을 호소하고 있다.


8월 하순에 오오쿠보 사장이 시마네현 오키의 시마쵸(町)를 방문해 쵸(町)내의 판매 시설에서 시험 판매했는데, 호평을 얻었기 때문에 본격 판매를 단행했다. 쵸(町)내의 매점에서 판매를 개시, 향후 본토(本土)에서의 판매도 예정하고 있다.


인터넷상에서는 이미 화제가 되어 오오쿠보 사장은 「시마네 특산물의 명물을 창작하고픈 마음에서 개발했다」라고 이야기해, 다케시마의 영유권의 보급 계몽에 노력하는 현(?) 총무과의 마스다 스구루(升田優) 과장은 「민간차원에서의 노력이 있는 것은 기쁘다. 많은 사람에게 다케시마를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면」이라고 주민들의 기운이 높아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


 12개 들이, 840엔


번역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2006. 9. 1.산인츄오신뽀(山陰中央新報)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