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시마네현 - 오키노시마초 교육위원회 '독도 부교재 제작'









다케시마(독도)의 날을 제정한 일본 시마네(島根)현 오키노시마초 교육위원회가 처음으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학교 부교재를 제작하기로 했다고 일본 지역언론이 2일 보도했다.

‘고향 오키’라는 제목의 이 부교재는 초등학교 5학년에서 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새학기가 시작되는 오는 4월부터 사용할 수 있다. 이 부교재는 관련 자료 등을 활용해 에도(江戶) 시대부터 현재까지 오키섬과 독도의 역사적 관련성을 주장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일본에서 독도 문제를 다룬 부교재가 제작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시마네현은 다소 잠잠해진 독도 영유권 문제를 다시 제기해 안팎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이 같은 일을 계획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마네현은 또 돗토리현 박물관이 지난달 말 마련한 독도 전시관에 독도 코너를 개설할 것이라고 지역 언론이 전했다.


도쿄=정승욱 특파원 2007.02.03 (토) 07:44  세계일보


    
  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