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일본 수산청, 독도 주변수역 한일 수산자원 협의

수산청은 17일, 타케시마(한국명·독도) 주변 등 잠정 수역을 포함한 수역에서의 어업 자원 관리를 서로 이야기하는 일한 수산자원 협의를 18일부터 3일간, 시즈오카현 야이즈시에서 열릴 것을 밝혔다.첫 회담의 이번은, 일한 수역에서 어업 자원이 줄어들고 있는 현상에 대해 공통 인식을 꾀한다.



협의는, 수산청 자원 관리 부장(다케야 히로유키), 한국·해양 수산부 어업 자원 국장(심호진)을 쌍방의 대표로 하는 사무 레벨로 구성.일본측은 2회째 이후, 잠정 수역의 어장을 한국 어선에 점거되고 있는 산음 양현(돗토리, 시마네)의 어업자의 소리를 배경으로, 잠정 수역에서의 조업 조건으로 구체적 협의를 요구한다고 보여진다.



잠정 수역은, 타케시마의 영유권 문제를 보류하기 위해(때문에), 1999년에 발효한 한일 어업 협정으로, 양국의 어선을 조업할 수 있는 해역으로서 설정되었다.그 때, 자원 관리는 향후의 검토 사항으로 여겨졌지만, 한국이 정부간협의들이를 거부해 왔다.



효고현을 포함한 3현의 자민당 국회 의원으로 만드는 山陰漁業對策黨國會議員聯盟 (산음 어업 대책당국회 의원 연)맹 대표 간사 츠네다 타카요시(常田享詳) 농림수산성 부대신은 「일한 양정부가 협의의 테이블에 붙는 것은 큰 한 걸음.어업 협정이 지켜지도록 요구하고 싶다」라고 잠정 수역의 어업 질서 회복에 의욕을 나타냈다.



같은 대표 간사 카게야마 슌타로 참의원도 「일본의 입장을 주장해, 그 위에 일한이 확실하게 어장을 관리할 수 있는 형태를 만들면 좋겠다」라고 협의의 진전을 기대했다.



('05/05/18 山陰中央新報)

  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