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3

<다케시마 문제연구회> 울릉도 시찰 결과 보고-우산도는 독도 아니다

다케시마 문제 연구회, 한국측 논거 잘못 지적




시마네현이 설치한 다케시마문제 연구회의 제11회 회합이 27일, 마츠에시내에서 열려 11월 초순 다케시마(한국명•독도)의 북서 92킬로에 위치하는 한국•울릉도 주변의 지형을 시찰한 시모죠 마사오 단장=타쿠쇼쿠대 교수= 등이, 조사 결과를 보고, 영유권을 주장하는 한국측의 논거의 잘못을 지적했다.


방한한 위원 네 명은, 18세기 중반에 조선에서 작성된 「울릉도도(鬱陵島図)」에 주목하였다. 울릉도의 동쪽으로 그려진 「이른바 우산도」가, 한국측이 주장하는 독도인지 어떤지, 유람선으로 울릉도 주변을 돌며 확인했다.


그 결과, 섬이나 암초, 강의 위치가 거의 정확하게 기재되어 있는 것이 판명되었다. 위치적으로 우산도는 독도가 아니라, 울릉도의 동쪽 2킬로에 있는 남북 7백미터의 가느다란 섬인 죽서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라고 했다.


지도를 전문으로 하는 후나스기 리키노부 위원=시마네대학 조교수=은 「지도의 정확성으로 보아, 우산도가 독도일 리가 없다」라고 하며, 울릉도도에 근거한 한국측의 영유권 주장을 부정했다.


또, 1882년에 조선 왕조가 작성한 「울릉도외도(鬱陵島外図)」의 정확성도 확인, 현재의 위치에 독도는 그려지지 않았는데, 시모죠씨는 「당시 , 한국측이 독도를 인식하고 있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졌다」라고 보고했다.


연구회는 28일에도 열려, 금년도말에 현에 제출하는 최종보고서의 정리 방법을 검토한다.


'06/11/28 산음중앙신보



번역: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