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일본 산음지역, 독도주변 조업 보상 요구

자민당 산인 어업 대책 의원연합이 독도주변 조업 취소에 따른 보상을 정부에 요구

/ 시마네


 ◇ 다케시마「잠정 수역」에서도



자민당 산인(*시마네현,돗토리현을 칭함) 어업대책 의원연합의 간담회가 25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렸다. 현내에서도 스미타 노부요시(澄田信義) 현지사 외 어업 현 관계자가 출석, 한국 어선이 실질 점거하고 있는 다케시마 주변의「잠정 수역」에 있어서의 어업권의 확보와, 북한의 핵실험에 의한 조업 허가 취소에 대한 보상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현 선출 국회 의원으로부터도「원호 사격」이 잇따랐다.



스미타 지사는, 작년 5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일한 협의에 거의 진전이 없음을 지적, 당면 조치로서 잠정수역의 자원 관리 체제 확립과, EEZ(배타적 경제 수역)의 한국 어선의 조업 제한, 단속체제의 강화 등 3가지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아오키 미키오(靑木幹雄) 당참의원 회장은「민간 협의에서 합의되지 않는다면, 당연히 정부 간 협의에서 해야 한다」라고 이해를 표명했다.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당전(前)국회대책 위원장이「(불법 조업은) 1척 잡아, 일벌 백계로 강력하게 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말하는 장면도 있었다.



~ 중 략 ~


번역: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