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3

(방사능조사) 일본 언론 '방사능 조사는 사전통보제 정착위한 포석'

 

(도쿄=연합뉴스) 이홍기 특파원 = 일본이 독도 주변을 포함한 동해 해역에서 환경방사능 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것은 해양조사시 상호 사전통보제를 정착시키기 위한 포석이라고 일본 언론이 2일 보도했다.


일본측이 한.일 양국간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 획정 협상시 양국이 주장하는 EEZ가 중복되는 독도주변 등에서 해양조사를 실시할 경우 상호 사전통보할 것을 한국측에 제안해왔음을 일본 언론은 상기시켰다.


일본 외무성이 이번에 한국측에 조사내용에 관해 사전 통보한 것은 "사전통보의 사례를 쌓음으로써 사전통보제를 정착시키는데 목적이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 등은 분석했다.


독도 주변 해역의 해양조사를 놓고는 일본이 지난 4월 실시하려다 한국측의 강력한 반발로 보류한 바 있다. 지난 7월 5일에는 한국이 독도주변 해역에서 해류조사를 실시했다.


일본은 한국측의 해류조사시 일본 정부에 사전통보를 하지 않고 강행한데 대한 대응 조치로 환경 방사능 조사라는 구실을 찾아내 사전통보를 해온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이와 관련,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7월5일 한국정부가 일본의 EEZ내에서 조사를 실시한 것을 따라 우리도 적절한 시기에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차기 자민당 총재이자 총리로 유력시되고 있는 아베 장관은 그러나 조사 시기에 대해서는 `적절한 시기'라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계획은 언급하지않아 한국의 대응 여부를 지켜보면서 추진할 것임을 시사했다.


동해의 해양오염 조사는 지난 1994년부터 매년 한국과 일본, 러시아 등에 의해 실시돼 왔으나 일본 단독으로 방사능 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lhk@yna.co.kr 2006년 08월 02일(수) 오후 04:08 연합뉴스

  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