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일본 참의원 외교 방위 위원회, 독도 영토권 확립 청원 채택

참의원 외교 방위 위원회는 15일, 다케시마·북방영반환요구운동 시마네현민회의 등이 제출한 「다케시마 영토권의 조기 확립에 관한 청원」을 찬성 다수로 채택했다. 공산당은 반대했다. 16일의 본회의에서도 채택될 전망으로, 내각에 송부된다. 


채결된 청원은, 동회의와 다케시마 영토권 확립 시마네현 의회 의원 연맹이, 2만7천명의 서명부를 더해 제출했다  .영토권의 확립과 홍보 계발 등 다케시마 문제를 소관하는 조직의 설치를 요구한 내용이다.


사전에 열린 이사회에서 전회 일치를 목표로 했지만, 공산당이 채결의 보류를 표명 했기 때문에, 위원회에서는, 공산당 한 명을 제외한 위원의 찬성 다수로 채택했다. 


마스조에 카나메 하지메 위원장(자민)은 「전회 일치는 되지 않았지만, 시마네현 의회의 의사를 국회에서 백업 한 것이  되어, 큰 의의가 있다」라고 총괄했다.  현지 선출로, 소개 의원이 된 카게야마 슌타로 참의원은 「정부는 무겁게 받아 들여 제대로 대응해 주었으면 한다」라고 이야기해, 계발 조직 설치 등의 진전을 기대했다. 


공산당 국제국은 「다케시마를 영토로 하는 일본의 주장에 일리가 있다」라는 견해이지만, 일한 양국의 정부간 논의를 응시한 다음 국회 의원이 판단해야 한다고 해, 이번 국회에서는 청원의 보류를 주장했다. 


중의원에서는, 동 청원은 사실상 회기 말인 16일, 외무 위원회를 열어 심사될 전망이다.


산음중앙신보 2006.6.16

  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