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3

가토 외무성 아시아국장 - 한국 공사 불러 '독도 부두공사 중단하라'. 공식요청

일본 정부는 1일 한국 정부에 대해 독도에서 부두 공사가 진행중인데 대해 이를 중단해주도록 공식 요청했다.  


일본 정부는 또 공사 진행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독도 문제가 양국 국민의 감정 대립으로 발전하고 양국간 우호협력을 해치는 일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日 외무성 가토 료조(加藤良三)아시아국장은 주일 한국대사관 金龍圭공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이같은 일본 입장을 밝히고 한국정부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金공사는 『독도와 관련해 한일 양국간에는 영토문제가 존재하지 않으며 부두 공사는 우리 고유의 주권행위에 속한다』는 한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을 밝혔다.  


金공사는 또 양국이 배타적경제수역 구획획정협상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해 나가자는 의견을 밝혔다.  


이와 관련, 하시모토 히로시(橋本宏)日 외무성 대변인은 1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독도(일본명 竹島)영유권에 관한 일관된 입장을 전달한 것』이라며 『한일관계 전반에 악영향을 미치는 일은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당한 요구 단호히 대처』외무부 논평」 외무부 徐大源대변인은 1일 일본 정부가 주일한국대사관에 독도접안시설 건설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공사중지를 요구한데 대해 논평을 내고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며 독도시설공사는 고유의 영토에 대한 당연한 주권행사라고 일본측 요구를 일축했다』고 밝혔다.  


徐대변인은 『정부는 앞으로도 일본측의 독도영유권 주장이나 부당한 요구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독도에 대한 주권행사도 당연히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東京〓尹相參특파원】1996.11.2. 동아일보

  기사입력시간 : 2007-04-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