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0

이벤트로 흐른 ‘독도지키기’'







독도가 올해는 덜 외로웠다. 3월 일본 시마네(島根) 현이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하면서 국민의 아낌없는 사랑을 받았기 때문이다.



3월 24일 시작된 독도개방정책에 따라 11월 말까지 4만여 명이 독도를 찾았다.



독도에서 결혼식을 올린 부부도 나왔고,
조오련 씨는 아들과 함께 울릉도∼독도를 헤엄쳐 건넜다. 사이버상에는 명예독도경비대가 창설되기도 했다.



광복 60주년 기념식 때는 함성과 태극기가 독도를 뒤덮었고, 자치단체와 대학 등은 일본 측과 맺었던 각종 결연이나 학술 교류를 파기하면서 분노했다. 독도 방문이 애국의 상징처럼 비치면서 정치인들도 앞 다퉈 방문했다.



경북도는 ‘독도종합대책’이라는 이름으로 독도는 물론 울릉도까지 포함해 7719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내놨고, 부처 합동점검에 나선 정부는 독도 시설물에 대한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정치권은 독도 전담 정부기구를 당장 만들 것처럼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연말 결산을 해 보면 이벤트성 행사를 제외하고는 별로 달라진 게 없다. 정부의 독도 입도 개방정책과 최근 해양조사원이 독도 인근 해산(海山)의 이름을 신라장군 ‘이사부’로 작명한 것 정도가 그나마 ‘구체적인’ 성과라면 성과다.



‘독도 지키기’에 필요한 7700억 원 가운데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된 돈은 한 푼도 없다. 독도를 방문한 4만 명 가운데 절반가량은 멀미를 하면서 독도까지 갔지만 방파제 미비로 독도 땅을 밟아보지도 못했다.



‘독도의 어머니’ 울릉군에는 여전히 독도 관리선조차 없다. 군 관계자는 “울릉도와 독도는 뗄 수 없는 관계인데 독도 관리에 필요한 작은 배 한 척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한탄했다.



파기했던 자매결연이나 학술 교류도 회복해야 할지 판단도 하지 못한 채 세월만 보내고 있다.



이를 지켜보는 일본 사람들이 “봐라, 한국 사람들은 펄펄 끓다가도 금방 식어버리는 근성이 있지 않느냐”며 ‘2006년판 독도전략’을 은밀히 준비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대구에서>



이권효 사회부
boriam@donga.com 2005년 12월 19일 (월) 03:30   동아일보


  기사입력시간 : 2007-04-10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