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21-12-21

日자민당 대한국 대응팀, 韓경찰청장 독도 방문 '보복조치'
기시다 후미오(오른쪽 세 번째) 일본 총리가 중의원 선거(총선)가 치러진 10월 31일 당 지도부와 함께 도쿄 자민당 본부에 설치된 개표센터를 방문해 당선자 이름 위에 장미꽃을 달아주며 미소짓고 있다. /AP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오른쪽 세 번째) 일본 총리가 중의원 선거(총선)가 치러진 10월 31일 당 지도부와 함께 도쿄 자민당 본부에 설치된 개표센터를 방문해 당선자 이름 위에 장미꽃을 달아주며 미소짓고 있다.







최근 김창룡 경찰청장이 독도를 방문한 것을 둘러싸고 일본 집권 자민당이 당 외교부회에 설치된 대응팀 '대(對) 한국 정책 검토 워킹팀'이 지난 12월 8일 첫 회의를 열고 내년 여름까지 대항 조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NHK,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의 보도에 따르면 대응팀 좌장인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자민당 외교부회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거듭 자제를 요청했는데도 독도에 상륙했다고 비판하며 "항의만 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방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측에는 여러 가지 다른 문제도 있으니 제대로 정책을 만들겠다"며 한국에 대한 제재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워킹팀은 앞으로 회의를 통해 관계 부처와 논의하고 전문가로부터 청취도 실시할 방침이다. 금융과 투자, 무역 등 폭 넓은 분야에서 제재 내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 여름까지 구체적인 대책을 포함해 중간 정리를 실시할 방침을 확인했다.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등도 검토 대상으로 포함된다.



'대(對) 한국 정책 검토 워킹팀'은 김 경찰청장이 지난달 16일 독도를 방문하자 자민당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가 반발하며 설립한 워킹팀이다.



자민당은 이 워킹팀으로 강제징용 문제,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둘러싼 한국 측 대응도 논의할 것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일본은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며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본 방위성이 매년 발표하는 방위백서에는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라는 주장이 17년 째 담겼다.[뉴시스 2021.12.09]



독도본부 2021.12.21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21-12-21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