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20-11-18

독도의용수비대 이필영 옹 별세… 생존자 5명
독도의용수비대원으로 활약한 이필영(97·울릉군 울릉읍 도동리·사진) 옹이 지난 11월16일 오후 1시께 숙환으로 별세했다.



이필영 옹은 일본이 한국전쟁의 혼란을 틈타 독도를 침탈하려 하자 울릉도 젊은이들로 독도의용수비대를 결성, 독도를 지키는데 참여했다.



그는 29세 때 어선 삼사호 선주 겸 기관장을 하면서 독도에서 미역을 채취하던 중 독도의용수비대에 참여했다.



독도의용수비대의 보급품 수송에 참여해 60여 차례 독도를 오가면서 보급대원으로 활동하고 어선을 무료로 제공하기도 했다.



이필영 옹은 이 같은 공로로 지난 1996년 4월 6일 보국훈장(광복장)을 받았다. 특히 울릉도에 살면서 각종 독도연구단체에 생생한 당시 상황을 소개하는 등 독도수호에 힘써 왔다.



이 대원의 사망으로 생존 독도의용수비대원은 5명으로 줄었다. 박영희(86·남양주), 서기중(92·울산), 오일환(91·부산), 정원도(92·울릉), 최부업(90·포항) 대원만 남았다.



이 대원의 빈소는 포항 시민장례식장 2호실이며, 장지는 독도의용수비대원 묘역인 대전국립 현충원이다.[경북매일 2020.11.17]



독도본부 2020.11.18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20-11-18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