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9-05-09

한국·일본·북한, '동해' '일본해' 표기 놓고 논의 벌여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로 단독 표기하고 있는 IHO 해도.

.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의 지도상 표기 문제를 놓고 한국과 북한, 일본이 한 자리에 모여 논의를 가졌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국제수로기구(IHO) 사무총장 주재로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의 미래에 관한 비공식 협의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국과 일본, 북한 등 참여국 대표들은 과거 국제수로기구에서 이뤄졌던 S23 개정 논의에 기초해 S23의 미래에 대해 포괄적이고 진솔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말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 2017년 4월 IHO가 국제표준 해도집 개정 문제를 한국과 일본이 2020년까지 협의하라고 결의한 이후 처음 열린 것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협의에는 한국과 일본, 북한 외교당국의 국장급 관계자가 참석했고 미국 및 영국 관계자도 자리를 함께했다. 비공식 협의 프로세스에 관한 결과 보고서는 2020년 4월 개최 예정인 제2차 IHO 총회 제출을 목표로 IHO 사무총장이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IHO는 국제 해양 명칭 표준을 결정하는 기구이며, S23은 세계 각국 지도제작의 지침이 되는 간행물이다. 1929년 발간된 S23 초판부터 현행판(1953년)까지 동해는 ‘일본해’로 단독 표기되어 있다.



한국 정부의 기본 입장은 ‘동해’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것이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는 방안을 함께 주장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동해와 일본해가 병기되지 않는 이상 간행물(S23)을 재발간해서는 안된다는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조선 동해’로 표기할 것을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일본해 단독표기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면에서는 남북이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일본 정부는 ‘일본해’가 유일한 호칭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입장차를 좁히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협의 자체를 피했다간 간행물 개정 과정에서 한국 측의 주장이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마지못해 협의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향신문 2019.04.11]



독도본부 2019.05.09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9-05-09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