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9-02-22

시마네현,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개최…日정부 7년 연속 차관급 파견




일본 시마네현이 22일 오후 마쓰에시에서 ‘제14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다.



일본 정부는 행사에 차관급인 안도 히로시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했다. 일본 정부가 시마네현이 주최하는 행사에 차관급 인사를 보내는 것은 7년 연속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행사에는 미조구치 젠베 시마네현 지사 등이 참석했다.



시마네현은 지난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다. 이어 현측은 2005년 3월 들어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조례로 만들고 이듬해부터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한편, 산케이신문은 시마네현이 설치한 ‘다케시마문제연구회’가 전날 100쪽 분량의 보고서를 현측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현지조사를 바탕으로 한 것이라며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의 수산 관계자가 과거 독도로 출어 활동을 했다는 주장을 담았다.



보고서는 지난해 11월 한국의 중학생들이 독도와 관련한 일본의 역사교육을 비판하는 내용의 엽서 41통을 보낸 것을 거론하며 “영토문제에 세뇌하는 듯한 교육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한국은 어른들이 유도하고 있다”고 왜곡된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한국 중학생들은 죄가 없다”며 “일방적으로 ‘우리 영토’라고 외치는 것이 아니라 역사적 사실에 접근하는 것이 한일 양측에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서울경제 2019.02.22]



독도본부 2019.02.22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9-02-22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