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9-01-22

日의원이 韓의원에 보낸 '독도 영유권' 질문서 반송
일본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모임이 2018년 10월 독도를 방문한 우리나라 국회의원들에게 한국의 독도 영유권 주장 근거를 제시하라며 보냈던 공개질문서가 반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2월 26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연맹'(이하 의원연맹)의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자민당) 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발송한 질문서가 그대로 반송됐다고 밝혔다.



의원연맹은2018년 10월 22일 한국의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독도를 방문하자 다음 달 이를 용납할 수 없다며 한국 측의 영유권 근거 등을 제시하라는 질문서를 보냈다.



의원연맹은 한국 국회의원 13명에게 질문서를 보냈지만 12통이 반송됐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신도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질문서가 반송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독선적 행동밖에 하지 않는 국가의 미래는 매우 걱정스럽다"고 주장했다.



신도 의원은 "한일관계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문제가 근원에 박혀 있어 이것이 빠지지 않는 한 진정한 신뢰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뉴스 2018.12.26]



독도본부 2019.01.22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9-01-22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