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8-16

미군기, '중국군 경고'에도 남중국해 상공서 임무수행


P-8A 포세이돈. (사진=美 해군 영상 캡처)



중국 등 여러 나라가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남중국해에서 미군기가 중국군으로부터 6차례 경고를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은 미 해군 대잠초계기 P-8A 포세이돈이 남중국해 초계비행 중 중국군의 영공 침해 경고방송을 6차례 받았다고 12일 CNN 보도를 인용해 보도했다.



CNN은 "이날 초계비행에 자사의 왓슨(Ivan Watson) 기자가 동행 취재 중이었다"며 "왓슨 기자는 3년 전 미군기를 타고 남중국해 상공을 통과할 때 8번의 경고방송을 들었는데 이번에도 경고방송을 들었다"고 전했다.



미군기가 남중국해 공역에 진입하자 중국군이 영어로 '남중국해는 중국의 영토이므로 중국 영공을 침입한 미군기는 즉시 영공 밖으로 이탈하라'고 6차례나 경고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미군 조종사는 스프래틀리 제도가 남중국해 주변국의 영공 밖인 국제 공역이므로 국제법상 문제가 없고 미군기는 합법적인 군사활동을 하는 중이라고 회신한 후 중국군의 경고를 무시한 채 계속 임무 수행한 뒤 기지로 복귀했다.



미군 포세이돈 초계기는 10일 일본 오키나와 미군 기지를 출발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대상인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의 피어리 크로스 암초, 수비 암초, 미스치프 암초, 존스 사우스 암초 상공을 통과했다.



미군 초계기는 암초의 상공을 초계비행하면서 중국이 암초에 설치한 군사 시설, 레이다 설비, 활주로 등을 확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 해군과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는 공식 트위터에 미군의 남중국해에서 자유로운 '항행과 비행' 임무 수행 의지를 밝혔다. 



올해 미군은 남중국해의 중국 인공섬 수역과 공역에서 6번이나 임무를 수행했다.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번 사건은 중국과 주변국과의 관계를 교란시키려는 명백한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다.



중국은 1988년 스프래틀리 제도를 무력으로 점령하고 인공섬을 만들어 군사 기지화한 이후 남중국해 주변을 따라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그어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해 인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8월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회원국 외교 장관들은 중국이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의 7개 암초를 매립해 군사 요새화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노컷뉴스 2018.08.12]



독도본부 2018.08.16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8-08-16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