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2-19

독도 영유권 주장 日…'다케시마의 날'에 6년연속 차관급 파견 결정
일본 정부가 오는 22일 시마네(島根) 현이 주최하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기념식에 차관급인 야마시타 유헤이(山下雄平)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로써 올해로 6년 연속 차관급 정부 인사를 이 행사에 보내게 된다.



1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에사키 데쓰마(江崎鐵磨) 영토문제담당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22일 야마시타 정무관을 파견한다고 발표했다. 에사키 담당상은 독도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우리나라 입장을 주장하고, 해결을 위해 유효한 정책을 끊임없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해 이 행사에 무타이 순스케(務台俊介) 당시 내각부 정무관을 보냈다.



아베 신조 일본 정부는 2차 아베 정권이 출범한 2013년부터 지방자치단체가 주최하는 이 행사에 정부 인사를 참가시키고 있다. 이전에는 정치권 인사들은 참여했지만, 정부 인사는 행사장을 찾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지난 1월 말에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 자료 등으로 채운 ‘영토·주권전시관’을 도쿄 도심에 있는 히비야(日比谷)공원 내에 설치했다.[서울경제  2018.02.16]



독도본부 2018.02.19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8-02-19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