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05-29

中, 남중국해 파라셀군도에 군함급 경비정 투입…세계 최대규모



 중국의 세계 최대 규모 해경 경비함 '3901' [중국국제라디오 화면 캡처]



중국이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경찰 경비함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지역에 처음으로 투입했다.


더 강력한 해양 군사력을 과시함으로써 남중국해 장악 의지를 비친 것으로 해석됐다.


7일 중국국제라디오에 따르면 해경 경비함 '3901'은 최근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西沙群島>·베트남명 호앙사군도)에 대한 첫 순시를 마치고 돌아왔다.


이 경비함은 19일간 남중국해 항해 중 15일 동안 파라셀 군도를 방문해 중국 영유권 강화를 위한 행보를 했다고 중국 당국은 밝혔다.




중국의 세계 최대 해경 경비함 '3901' [중국국제라디오 화면 캡처]


1만2천t급 세계 최대 경비함으로 불리는 '3901'은 최대 25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고 76㎜ 함포·대공포·기관총 등으로 중무장하고 있다.


대형 헬리콥터도 탑재 가능해 외국 매체들은 '괴물 경비함'이라 부르고 있다.


파라셀 군도는 필리핀·베트남 등 주변국들과 영유권 분쟁을 빚는 지역으로 중국은 최근 이 지역을 매립공사를 통해 군사기지화하고 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단체인 아시아해양투명성이니셔티브(AMTI)에 따르면 최근 파라셀 군도 우디섬(융싱다오<永興島>)을 촬영한 위성 영상에서 중국군 전투기 '젠(殲·J)-11' 한 대가 목격되는 등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에 전투기를 배치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연합뉴스  2017.05.07]



독도본부 2017.05.28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7-05-29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