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02-19

日, 베트남에 순시정 6척 제공…中 남중국해 패권확장 견제

일본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강화 행보에 맞서 베트남에 순시정을 추가로 제공하고 경제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6일 베트남을 방문해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쩐 다이 꽝 국가주석,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 등 베트남 국가지도부를 차례로 만나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푹 총리와의 회담에서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사태와 관련, 국제법에 따른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하고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베트남과의 해양협력 강화를 위해 신형 순시정 6척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일본은 베트남에 1천200억 엔(1조2천440억 원)의 신규 차관을 제공할 계획으로 이 중 일부 자금이 순시정 제공에 쓰인다.


일본은 그동안 순시정으로 사용할 수 있는 중고 선박 6척을 공적개발원조(ODA) 행태로 베트남에 지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6일 베트남을 방문,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악수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아베 총리와 푹 총리는 양국 경제 협력 방안뿐만 아니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폐기를 공언한 '세계 최대의 경제블록'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문제도 논의했다.


이들은 보호무역주의에 경계감을 드러내며 TPP 발효를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베 총리는 14일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TPP 발효 추진 등 자유무역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베트남의 경우 TPP 최대 수혜국으로 꼽히며 외국인 투자를 끌어들였으나 보호무역주의를 내세운 트럼프 당선인의 등장으로 대외 의존적인 경제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TPP는 체결되면 회원국들의 국내총생산(GDP)이 세계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이다. 지난해 2월 미국, 캐나다, 일본, 베트남, 호주 등 12개국이 이 협정에 공식 서명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 필리핀을 시작으로 호주, 인도네시아에 이어 베트남을 마지막으로 아시아·태평양 연안 4개국 순방을 17일 마친다.


아베 총리는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패권확장을 막기 위해 이들 국가와 해양 안보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경제 협력 방안도 주요 의제로 다루며 이들 국가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약속했다. [연합뉴스 2017.01.16]

  기사입력시간 : 2017-02-19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