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6-08-27

日, 재외공관 9개 증설…'독도는 일본 땅' 주장 전파 목적도

교도 "외교 활동 확대"…외무성 예산 8.3% 증액 추진·인력도 보강







일본 정부가 대사관과 총영사관 등 재외공관의 대폭 늘리는 구상을 추진 중인 것으로 23일 파악됐다.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재외공관 9개를 늘리는 계획을 반영한 예산요구서를 조만간 제출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벨라루스, 키프로스, 에리트레아, 세이셸, 바누아투 등 5개국에 대사관을 새로 설치하는 외에 총영사관 3개, 정부 대표부 1개를 신설할 계획이다.



대사관 신설 지역은 모두 중국이 먼저 대사관을 개설한 곳이며 일본 정부는 중국의 '선점'에 따른 영향력 강화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정부 견해로 유지하고 있으므로 신설되는 재외공관은 이런 주장을 전파하는 역할도 겸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대사관 신설을 추진하는 지역 중에는 한국 재외공관이 없는 곳이 포함됐다.


외무성은 현재 5천966명인 정원을 155명 늘리는 것도 예산요구서에 반영한다.


또 영토나 역사 인식에 관한 일본의 주장을 국제사회에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자금도 예산으로 요구할 계획이다.


외무성은 국내외 싱크탱크와 조사기관을 활용하거나 쿠릴 4개 섬(북방영토) 영유권 문제 해결을 염두에 두고 러시아와 교류 사업도 확대한다.


테러 증가에 따른 재외국민 보호나 국외 일본학교 안전대책 강화 등에도 나선다.


외무성의 내년도 예산요구액은 2016년도 본예산보다 8.3% 늘어난 약 7천730억 엔(약 8조6천397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2016.08.22]



독도본부 2016.08.27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6-08-27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