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6-03-21

일본 고교 교과서 77% '독도, 일본 땅'

    

18일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일본 고교 사회 교과서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에 속해 있다.


   - 정부 日총괄공사 초치 시정 요구


일본이 내년부터 사용할 고교 사회과 교과서 77%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주장이 실린다. 일본 정부의 계속된 영토도발과 역사 왜곡으로 지난해 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로 개선 기미가 보이던 한일관계에 악영향이 예상된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18일 교과용도서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내년도부터 주로 고교 1학년생이 사용할 교과서에 대한 검정 결과를 확정·발표했다. 이날 검정 심사를 통과한 고교 사회과 교과서 35종 가운데 27종(77.1%)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등의 표현이 들어갔다. 2012년 검정 당시 39종 가운데 27종(69.2%)과 비교하면 독도 영유권 주장 교육이 대폭 강화된 셈이다.


동경서적이 펴낸 일본사A 교과서에는 독도가 기존에는 지도에만 표기돼 있다가 1905년 시마네현에 편입됐다는 기술이 추가됐다. 이궁서점이 펴낸 지리A는 에도 시대 독도 영유권을 확립했고, 1905년 독도가 일본령에 편입됐으며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을 근거로 독도를 자국의 땅이라고 주장했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역사왜곡 사실도 파악됐다. 위안부 관련 기술은 이번에 일본 문부성이 검정한 역사교과서 17종 중 11종, 현대사회 교과서 10종 중 2종, 정치경제 교과서 2종에 포함돼 있다.


청수서원 일본사A 에는 '일본군에 연행돼'라는 표현을 '식민지에서 모집된 여성들'이라는 표현으로, 동경서적은 '위안부로 끌려갔다'는 것을 '위안부로 전지(戰地)에 보내졌다'는 식으로 주체를 모호하게 기술했다.


우리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독도 도발에 강력히 항의한 데 이어 외교부 동북아 국장이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시정을 요구했다. 정부는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역사·지리·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포함 왜곡된 역사관을 담은 고등학교 교과서를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하며, 이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국제신문 2016.03.18]



독도본부 2016.03.21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6-03-21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