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5-12-13

日,교묘한 ‘독도 쟁점화’ 시도

분쟁지역으로 보이게 만들어


한국 정부가 이미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한국 영토인 독도에 대해 일본 측은 우회적으로 외교 쟁점화하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미국의 일본 전문가는 독도 문제를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 관계자도 공공외교를 통해 이 문제에 대응해가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10일 관련 보도에 따르면 미국 내 친일 여론형성을 주도하는 사사카와(笹川)평화재단의 데니스 블레어 이사장은 지난 8일 미국의 보수적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이 주최한 ‘인도·태평양의 전략적 컨센서스’ 세미나에서 “독도·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미국 국가정보국장을 지낸 블레어 이사장은 이날 “중국이 이해당사자로서 개입해있는 도서분쟁은 군사적 힘이 동원되고 있다”며 “1996년 대만 총통선거를 앞둔 미사일 발사,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군사훈련, 남중국해에서의 인공섬 건설 등이 대표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케시마·독도, 또는 독도·다케시마 문제는 이해당사자 사이에 서로 공유된 이해(理解)가 있고 싸울만한 가치가 없다”며 “외교적 해법으로 궁극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블레어 이사장이 독도와 다케시마를 병용해 언급한 것은 마치 한·일 양쪽의 주장이 타당한 분쟁지역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다.


또 블레어 이사장은 세미나 후 “두 개의 선진국(한국과 일본을 지칭)이 이 같은 종류의 분쟁을 하는 것이 어리석다”며 “독도를 국제화하고 서로의 목적에 맞게 이용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어 “깃발을 가져다 꽂거나 독도를 방문하는 어리석은 짓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두 나라 모두 성숙한 국가로서 행동해야 하고 독도를 국제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화일보 2015.12. 10]



독도본부 2015.12.12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5-12-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