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5-04-08

日 다음 세대는 獨島를 '뺏긴 땅'으로 기억한다

지난해 모든 일본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내용이 들어간 데 이어 올해는 모든 일본 중학교 지리·공민·역사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내용이 들어갔다.


일본 문부성은 6일 중학교 지리·공민·역사 교과서 18종에 대한 검정 결과를 공개했다. 일본 중학생들이 내년부터 배울 책이다. 핵심은 '독도'였다.


분석 결과 지리 교과서 4종 모두가 '독도는 일본 땅이며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하고 있었다. 공민 교과서도 6종 모두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적고, 그중 5종이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역사 교과서 역시 8종 모두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반복하고, 그중 절반이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담고 있었다. "에도(江戶) 시대(1603~1867) 초기 일본인들이 독도에서 조업했다" "1905년 일본 시마네현에 편입됐다"는 기술과 함께 일본 어민들이 독도 근해에서 강치 잡이를 하는 옛날 사진과 신문기사를 싣기도 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가 펼친 주장을 '받아쓰기' 하듯 반영하는 내용이었다.


출판사마다 지적인 전통과 집필자의 소신이 다를 텐데, 이처럼 획일적인 결과가 나온 이유가 뭘까. 소에야 요시히데 게이오대 교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한 뒤 일본 사회에 '더는 한국에 신경쓰지 말자. 우리도 목소리를 제대로 내자'는 분위기가 순식간에 퍼졌다"면서 "이번 검정에 그런 분위기가 반영됐다"고 했다.


그런 정세 변화와 무관하게 "이미 오래전부터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수년 전부터 일본이 치밀한 계획 아래 단계적으로 독도 문제를 교과서에 반영해왔다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먼저 정부가 '교과서 검정기준'을 세우고,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를 만든다. 이 두 가지에 맞춰 민간 출판사가 교과서를 집필하고, 마지막으로 정부가 결과물을 검정한다.[조선일보 2015.04.07]



독도본부 2015.04.07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5-04-08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