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5-03-30

日'독도 꼼수' 한국보다 거리 가까운 척 호도





일본의 '독도 꼼수'가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한 외국 홍보 웹사이트에서도 교묘하게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일본군 강제위안부 피해자를 주어를 생략한 채 '인신매매 희생자'라고 본질을 흐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미국에 있는 일본대사관 웹사이트도 이러한 술수가 드러나 불쾌감과 실소를 자아내고 있다.



글로벌웹진 뉴스로는 27일 주한일본대사관과 주미일본대사관 등 일본의 재외공관 사이트에 링크된 독도와 동해 등의 홍보배너들이 교묘한 눈속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대사관 웹사이트의 다케시마 배너를 클릭하면 일본 외무성 사이트로 연결된다. 독도 사진을 배경으로 '竹島(죽도) Takeshima' 제목과 함께 영어 아랍어 중국어 등 12개국어 서비스 선택 메뉴가 나온다.







눈길을 끄는 것은 오른쪽 아래 위치한 지도다. 독도 울릉도와 경상북도 일부, 일본 시마네 현 일부를 표시한 이 지도는 화살표와 함께 거리가 표시돼 있다. 문제는 독도를 기점으로 일본이 한국보다 가까운 것으로 호도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독도와 한반도 최단 거리 지역인 울진 죽변항으로 추정되는 지역과 독도의 거리를 217㎞로 표시한 반면, 독도와 시마네 현의 거리는 211㎞로 표기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독도와 죽변항은 216.8㎞, 독도와 시마네현 마츠에 시는 220㎞로 한반도가 더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영유권 논쟁에서 본토와의 거리는 중요하지 않지만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는 일본으로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듯한 인상이다. 가장 가까운 섬을 기준할 경우 울릉도와 독도의 거리는 87.4㎞지만, 독도와 시마네현 앞 오키 섬은 157.5㎞로 두배 가까이 멀다.







일본은 이것마저도 눈속임을 유도하고 있다. 오키 섬과 독도의 거리 158㎞는 표기됐지만 독도와 울릉도의 거리표기(88㎞)는 화살표에서 벗어나 다케시마 이름 위로 잘 안 보이도록 써놓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지도를 보는 사람들은 독도가 한국보다 일본이 더 가까운 것으로 착각할 수도 있다. 주변 바다의 공식 명칭도 '일본해'인 만큼 외국인들은 다케시마 영유권 주장이 설득력 있게 다가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영토(Japanese Territory)' 배너는 더욱 어처구니없다.



역시 외무성 사이트로 연결되는 이것을 클릭하면 상단에 12개국어 서비스를 안내하며 큰 지도가 등장한다. 일본 열도와 한반도 만주 대만 필리핀 일부가 나온 이 지도엔 일본이 자기 영토라고 주장하는 북방 4개 섬과 센카쿠 열도, 그리고 다케시마를 소개하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영토분쟁 지역을 두드러지게 표시한 부분이다. 북방 4개 섬과 센카쿠 열도는 태평양 지역에 표기했지만 독도는 엉뚱하게도 원산 일대와 만주 간도에 걸쳐 동그란 원으로 '다케시마'라고 써놓았다.







다케시마 명칭을 주변 바다에 표기할 수 있음에도 'Sea of Japan‘을 크게 쓰고 한반도와 만주 지역에 표기한 것은 분명 의도가 있다는 지적이다.



재미언론인이자 웹서치 전문가 문기성 씨는 "일본이 다케시마 표기를 다른 곳에 할 수 있었는데도 굳이 한반도 상단과 만주 일부에 걸친 것은 대륙 진출을 꿈꾸는 군국주의의 야심을 은연중 시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일본 군국주의의 피해자인 한민족과 중국의 입장에선 불쾌하기 짝이 없고 특히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날조하는 주장을 한반도 위에 쓴 것은 모욕적인 도발이 아닐 수 없다. 만일 우리가 독도 표기를 일본 열도 위에 크게 써놓는다면 일본인들은 어떤 생각이 들겠느냐"고 지적했다.[뉴시스 2015-03-28]



독도본부 2015-03-30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5-03-30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