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3-11-29

'日자민, 독도영유권 홍보서 `여론전'으로 강화 주문'





일본 집권 자민당의 `영토특명위원회'는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등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홍보'에서 `여론전'으로 강화할 것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제안한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영토특명위는 독도, 센카쿠, 북방영토에 대한 일본의 영유권 주장이 단순한 대외 홍보에 그쳐서는 안 되며 외무성뿐만 아니라 모든 공무원이 여론전의 제 1선에 나서야 한다는 자각을 갖고 행동할 것을 주문키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영토관계 문헌의 외국어 번역과 다양한 매체 활용 등을 통한 효과적인 정보 발신을 정부차원에서 추진하고, 민간 조사연구와 국제 심포지엄 개최 등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할 예정이다.


또 해외 싱크탱크와의 연대, 연구자 초빙 및 파견 지원, 트위터·페이스북 활용을 통한 젊은 층의 관심 제고와 함께 독도, 센카쿠에 대한 구체적인 기술이 없는 학습지도요령 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영토특명위는 다음 달초 이 같은 내용을 아베 총리에게 제안할 예정이다.[연합뉴스 2013.11.29]


독도본부 2013.11.29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3-11-29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