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3-06-08

일본 문부과학상 '모든 교과서에 센카쿠 기술하겠다'

일본의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문부과학상이 초·중·고교의 사회 과목 교과서에 일본측의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영유권 주장을 싣는 등 영토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고 산케이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시모무라 장관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중국이나 대만의 영유권 주장에 대해 반론을 하지 못하는 것은 문제"라며 초·중·고교 사회 과목 교과서에 이 문제를 상세하게 기술하는 등 영토 교육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일본이 향후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주장을 교과서에 적는 데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일본은 그동안 독도와 쿠릴 4개 섬에 대해서는 각각 한국·러시아와 영토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센카쿠열도는 영토 문제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교과서 편집의 기준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이 문제를 명기하지 않았다.


최근 중·일 간 갈등이 격화되면서 중·고교 교과서에는 관련 기술이 늘었지만, 초등학교 교과서의 경우 출판사 5곳 중 4곳은 센카쿠 문제를 적지 않은 상태다.


시모무라 장관은 "여전히 (센카쿠 문제에 대한) 기술이 없는 교과서가 있다"고 문제시했고, 관련 기술을 담은 교과서에 대해서도 "아이들이 중국이나 대만의 주장에 대해 반론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이 문제를 명기해 모든 교과서에 일본 정부의 주장을 상세하게 싣겠다고 말했다.


시모무라 장관은 또 아베 총리가 밝힌 교과서 검정 기준 변경과 관련해서는 "아이들이 자학적인 역사관에 근거한 역사 교육이 아니라 일본의 전통, 문화, 역사에 긍지를 가질 수 있는 교과서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뉴스 2013.06.08]



독도본부 2013-06-08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3-06-08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