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2-07-26

中순찰함 ‘영토분쟁’ 센카쿠 12해리 첫 진입





중·일간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 열도) 영토 분쟁이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 어선 보호 순찰함대인 어정선 편대가 지난 11일 새벽 2시 일본과 영토분쟁 중인 댜오위다오 12해리 수역에 진입해 일본에 정식으로 도전장을 냈다고 환구시보의 인터넷 뉴스 사이트인 환구망(環球網)이 23일 홍콩 중국평론신문(中國評論新聞)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신문은 중국 어정선의 12해리 수역 진입은 그동안 일본이 댜오위다오 구매 모금 운동, 국유화 계획 수립 등으로 연일 중국을 자극한 데 대한 중국의 보복 성격이라고 규정했다. 중국은 지난 2010년 9월 댜오위다오 해역에서 중국 어선과 일본 경비정의 충돌 사건 이후 어정선을 동원한 순찰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댜오위다오 12해리 이내 지역까지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법상 기선으로부터 12해리 수역은 영토와 같은 불가침 지역으로 간주돼 중국도 그동안 12해리 수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여 왔다.



특히 중국은 일본 정부가 강력히 반발할 것을 알면서도 이번 사건을 감행한 만큼 앞으로도 12해리 진입 순찰은 계속될 것이라고 신문은 경고했다. 또 중국의 반격은 일본이 중국을 자극하는 수준에서 이뤄지는 것인 만큼 일본이 더이상 도발을 감행하지 않는 것만이 댜오위다오 분쟁을 악화시키지 않는 유일한 방법이라고도 강조했다.


사건 직후 일본 외무성 차관은 청융화(程永華) 주일 중국대사를 초치해 “명백한 영해 침범이다. 더이상 참을 수 없다.”고 경고했으며, 청 대사도 “댜오위다오는 중국 땅이다. 앞으로도 계속 어정선을 보낼 것이다.”라고 맞섰다고 신문은 전했다.[서울신문 2012-07-24]



독도본부 2012-07-24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2-07-26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