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2-07-05

정부 '日 오키나와 해구(海溝)까지 한국 대륙붕' 공식 추진

정부가 이르면 이달 중에 제주도 남쪽의 한일 공동개발구역(JDZ·7광구) 수역의 대륙붕에 대한 과학적·기술적 권리를 인정해 달라는 요청서를 유엔 대륙붕한계위원회(CLCS)에 제출키로 했다.


200해리 바깥쪽부터 일본의 오키나와 인근까지 펼쳐진 1만9000㎢의 해저 대륙붕을 '해양영토화'하기 위해 정부가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이다.




서울의 고위 외교소식통은 4일 "한반도에서 뻗어나간 대륙붕이 자연적인 연장에 의해 오키나와 해구(海溝)까지 뻗어 있다는 것이 한국정부의 입장"이라며 "한국이 조만간 이를 입증하는 지질학·해양과학·법적 정보를 담은 자료를 CLCS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제출하는 대륙붕 경계 정보(1만9000㎢)의 수역은 한일 양국이 1974년 체결한 '대륙붕 남부구역 공동개발협정'이 적용되는 곳의 일부로, 남한 면적의 약 20%에 해당한다.


정부는 1999년부터 이 대륙붕에 대한 해양지질학적 연구를 본격화한 후, 법적·외교적 검토를 거쳐 2009년 예비 정보를 CLCS에 제출했었다. [조선일보 2012-07-05]



독도본부 2012-07-05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12-07-0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