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칼럼

 


이 마당에 유럽에서 '일본海' 홍보하는 일본

민간외교란 이름으로 뒤통수를 치는 일본의 이율배반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벨기에에서 열린 '브뤼셀 포럼'에 초청받았다. 이 포럼은 유럽과 미국의 경제발전과 안보문제에 대한 협력 방안을 주로 논의하는 자리로, 호세 마누엘 바호주 유럽 집행위원장과 헤르만 판 롬파이 유럽이사회 의장, 예르지 부제 유럽의회 의장, 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를 비롯해 여러 나라의 국방과 외교를 담당하는 장·차관들도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두 가지 주제가 추가됐다. 하나는 리비아 문제고, 다른 하나는 일본 문제였다. 비극적인 대지진이 발생한 일본 상황을 짚어보고 향후 전망을 토론한 것이다. 토론자로는 일본 외무성의 국제안보정책 담당대사인 마사푸미 이시이 대사와 게이오 대학의 요리즈미 와타나베 교수가 참석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비극적 상황에 세계가 관심을 가져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회의가 열린 호텔측에서도 수익금의 일부를 일본 지진해일 피해자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이런 상황에서 유독 필자의 눈을 끈 것은 이번 회의 후원기관들의 홍보물들이었다. 특히 일본국제교류기금은 일본 외무성이 제작한 '일본해: 지구촌에 익숙한 단 하나의 이름(The One and Only Name Familiar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ea of Japan)'이란 책자를 비치했다. 책자의 요지는 '일본해'라는 이름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널리 쓰이는데 한국이 근거 없이 동해로 부르거나 병기하자고 주장한다는 것이다.

일본의 민간기관에서 한 일이라지만 씁쓸함을 감출 수 없었다. 많은 한국인들이 일본 지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성금을 모으고, 제주특별자치도는 480t의 생수를 공수하는 등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심지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조차 1995년 고베 지진 때 외에는 지난 19년간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는 수요집회를 지진피해자 추모 집회로 바꿀 만큼 진심 어린 위로를 보내고 있다.

외교전문가들이 모인 자리에서 홍보를 하면 더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일본 교과서 검정과 맞물리면서, 민간외교란 이름으로 뒤통수를 치는 듯한 일본의 이율배반적 행태를 보는 듯해 뒷맛이 영 개운치가 않았다. [우정엽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조선일보 2011/03/31]

독도본부 2011/04/0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