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민간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다케시마자료실,「이승만라인」에 우려 나타내는 연하장 2월에 전시

  시마네현 다케시마자료실은 1일, 한국이 1952년에 설정했던 어선의 출입을 금지하는「이승만라인」에 대한 우려의 뜻을 나타내기 위해 일본의 출판사가 국내 서점 앞으로 발송한 「연하장」을 입수했다고 발표했다.

 다케시마자료실에 따르면 연하장은 지리교과서 등을 발행하는 제국서원(帝国書院/동경도 위치)이 1954년에 이와테현(岩手県) 모리오카시(盛岡市)의 서점으로 보낸 것이다. 연하장 뒷면에는 일본과 한반도 지도를 기재. 시마네현의 다케시마(독도)가 한국에 포함된 사실이 선으로 기록되어 「이승만라인을 승인하면 일본의 보물을 영원히 잃게 될지 모른다(李承晩ラインを承認すると否とは日本の宝を永遠に失うか否かにかかる)」고 인쇄되어 있다.

 이승만라인을 일본정부가 승인하는 걸 우려해 발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승만라인은 1952년 1월, 한국의 이승만대통령이 국제법에 반해 설정. 일한어업협정 성립으로 폐지됐지만 한국은 1952년 이후 다케시마(독도)에 연안경비대를 상주시켜 불법점거를 이어오고 있다.

 이승만라인이 다케시마(독도)문제 단서의 하나가 되고 있어 다케시마자료실은 「1953년은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다케시마(독도)에서 한국 수비대로부터 발포당하는 등, 긴박했던 시기다. 그 시기에 다케시마(독도)문제가 국내에서 주목됐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역사적인 자료(昭和28年は海上保安庁の巡視船が竹島で韓国の守備隊から発砲を受けるなど緊迫した時期。その時期に竹島問題が国内で注目されていたことを示す歴史的資料)」라 하고 있다.

 이 연하장은 2월 1일~28일 사이에 다케시마의 날 특별전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산케이신문 2011.01.14]

독도본부 2011/01/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