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8월 18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의 독도정책 > 민간

 


정부의 對 독도정책은 어디로 가고 있나

자유선진당 박선영, 이명박 대통령 독도 공식방문 등 요구 나서

 우리 정부는 조용하고 신중한 대응을 이유로 아직도 독도문제를 수면 아래로 끌어 내리고 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25일 보도 자료를 통해 현 정부의 독도 문제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의원은 "일본이" 점유하고 있는 센카쿠섬에 대해 그들이 주장하고 있는 논리가 우리에게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음을 우리 정부는 인지하고 홍보해야 한다 며 러시아의 "메드베데프" 대통령도 쿠릴 열도를 방문 했듯이 이명박 대통령도 독도를 공식 적으로 방문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또한, 일본과의 여론에 밀리지않기 위해서라도 전 세계를 대상으로 일본, 러시아가 "센카쿠"와 "쿠릴열도"에 대해 시행한 국가 정책을 적극도입 하는한편, 독도 홍보도 적극 나설것을 주문하였다.

그는 이날 국회 독도영토 수호대책 특별 위원회에서 "구글" "야후" 등 인터넷 지도 서비스에 독도가 일본식 "죽도"로 표기돼 있거나 "리앙쿠르트암" 으로 표기되고 있는데도 정부는 왜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느냐고 정부에 대해 질타였다.

또한 "구글어스" 를 통해 독도를 검색하면 "이앙쿠르앙" 으로 표기돼 있고 구글 한글판 지도에서도 지점만 표시될뿐 명칭은 찾아볼수 없는데 이는 정부의 관심과 의지가 부족 하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IT) 강국이라는 대한민국 에서 인터넷을 이용한 독도 홍보와 정보의 시정이 무시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 개탄했다.

박의원은 독도에 관해 정부는 무능력 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면서 "뉴욕타임즈" 등의 신문에 독도 광고를 낸 것도 개인이고  독도의 날로 10월25일을 지정한 것도 "교원단체"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라도 정부는 국민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역사 교육을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하고 외국인과 전세계에 독도가 한국땅임을 알리는 외교활동에 주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투데이코리아)

2010.12.01.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