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의 독도정책 > 민간

 


독도를 이름 없는 섬으로 계속 방치할 건가


  사진(주간조선)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독도를 검색하면 독도를 ‘독도’나 ‘Dokdo’라고 표기한 지도는 전혀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글의 위성지도 영상 서비스인 구글어스를 통해 독도를 검색하면 ‘리앙쿠르암’ 으로 표기돼 있고, 영문판 구글 지도에는 아예 독도가 아무 이름도 없는 섬으로 나타나있다.

심지어 구글 한글판 지도에도 지점만 표시될 뿐 ‘독도’ 명칭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

구글 지도에서 ‘독도’ 는 존재하지 않는 섬인 것이다.

이같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지는 이유는 간단하다.

일차적으로 ‘독도’ 에 대한 구글의 잘못된 인식과 판단 때문이다. 그러나 구글이 독도에 대한 개념 자체가 없다고 비판하거나 무성의를 탓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를 바로 잡으려는 정부의 관심이나 의지가 없다는 점이 이런 사단이 벌어지게된 가장 큰 원인이다.

“구글이 독도를 竹島 (죽도`다케시마)로 표기하고 있다” 는 본지 16일자 보도에 네티즌들이 반발하고 있는 것은 구글에 대한 비판과 함께 그동안 정부 차원의 홍보와 시정 노력이 부족한데 대한 불만이다.

사전에 이를 파악해 바로 잡으려는 움직임이 없었다는 것이다.

이처럼 정부가 손발놓고 있는 사이 세계 모든 사람들이 이용하는 구글이나 야후 지도에는 ‘독도는 한국땅’ 임을 알수있는 근거가 전혀 없이 방치되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나서서 문제를 제기할 경우 역효과를 낼수 있다는 지적도있다.

하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냥 손발을 놓고 있다는 것은 차원이 다른 얘기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정부가 의사를 명확히 전달하고 시정을 요구해야 하는 것이다.

우리가 가만히 있는데 상대방이 스스로 문제점을  인식하고  오류를 바로잡을 것이라고 생각 한다면 이는 크나큰 오산이다.

민간단체를 통하든 그 어떤 방식이든 간에 정부가 먼저 문제점을 파악하고 인식하여야 한다.

그래야 이런 잘못된 인식을 바로 잡을수 있다.

2010.11.29.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