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4월 24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민간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다케시마의 날’ 따라하나” “독도는 가공의 지명일 뿐”

日누리꾼들 민감 반응

일본 누리꾼들이 국내 시민·사회단체의 ‘독도의 날’ 선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내 주요 현안에 대한 해외 네티즌의 반응을 소개하는 국내 ‘가생이닷컴’(http://www.gasengi.com)에 따르면 지난 14일 ‘독도의 날’ 선포 관련 기사가 보도되고 난 뒤, 일본의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일본 네티즌들의 댓글이 250여건 올라왔다.

이 중 상당수는 “독도의 날이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을 따라했다” “독도는 가공의 지명일 뿐” “1년 365일을 혐한의 날로 정하자”는 날 선 내용이었다.

일본 주요 언론도 ‘독도의 날’ 선포식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일본 국영방송사인 NHK와 도쿄방송(TBS) 등이 선포식 취재를 요청했고, 중국의 한 언론사도 취재를 문의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교총 외에도 한국청소년연맹, 우리역사교육연구회, 독도학회, 한국시인협회, 청소년적십자 등이 공동 참여했다.

또 ‘독도의 날’ 후원 단체에는 민주평통자문회의, 동북아역사재단을 비롯해 한국교육학회, 한국교육행정학회, 한의사협회,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한국노동조합총연맹, 한국자유총연맹, 해병대전우회 등이 포함됐다.

(문화일보)

2010.10.28.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