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0월 06일 목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대마도

 


대마도 영유권 주장, 독도 문제에 득 될까

“감정 아닌 논문 수집 등 논리적으로 대응해야”


       ▲ 대마도가 한국 땅임을 보여주고 있는 조선시대 지리지 ‘동여비고(東與備考)’ (연합뉴스)

독도 영유권 문제를 놓고 한일 간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대마도 영유권 문제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8일 여야 의원 37명이 대마도 영유권 문제를 다루기 위해 ‘대마도 포럼’을 창립하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돌입한 것.

대마도 영유권에 대한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대부분 시민단체나 학자들은 감정적 대응이 아닌 부족한 논문 자료 및 역사적 자료를 수집해 논리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 2001년 대마도 노래를 만든 한빛코리아 최동국 대표는 “상대가 일본인만큼 궐기하고 흥분해선 효과가 없다. 좋은 논문을 내면서 꾸준히 준비해야 대마도를 되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마도 포럼 창립에 관해 “바람직한 현상이다. 하지만 국회의원들끼리 모이는 포럼은 자칫하면 포퓰리즘(Populism)에 빠질 수 있다”며 “정치인보다는 학자가 대마도 학회를 결성해 한일 학자들 간에 공동으로 대마도를 연구하는 방향으로 발전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종우(원광대 사학과) 교수는 “이승만 대통령이 1949년 1월 대마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며 일본에게 대마도의 반환을 요구했다. 이후에도 거듭 대마도 반환을 요구했지만 일본 측의 항의와 미국의 맥아더 사령부에 의해 거부됐다”고 말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당장 대마도를 찾는다는 것이 아니라 이 땅에 사는 사람들이 우리 영토라는 인식을 강하게 갖고 다음 세대에게 언젠가는 찾아야 할 땅이라는 것을 끊임없이 인식시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술적으로 끊임없이 뒷받침할 수 있는 논문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사학자들은 대마도는 막부 시절 이후 일본 땅임이 확실하기에 대마도를 우리 땅으로 주장하게 되면 일본도 독도를 일본 땅이라는 주장할 수 있는 여지를 주게 됨으로 독도에 대한 우리의 주장을 오히려 약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한편 대마도 포럼에는 대표인 허태열 의원을 비롯해 한나라당 송광호 의원, 민주당 백재현 의원, 미래희망연대 김혜성 의원 등 12명의 여야 의원이 정회원으로, 25명이 준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일본이 독도 영유권 주장을 철회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의 옛 땅인 대마도의 영유권 회복을 검토해 봐야 한다는 것이 참여한 의원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한나라당 허태열 의원은 지난달 28일 포럼 창립식에서 “대마도는 역사적·문화적·인종적으로 우리 영토임이 확실하다”며 “대마도 주민은 혈통적으로 일본 본토인보다 한국인과 더 가까울 뿐만 아니라 지리적으로도 일본 본토보다 부산에 더 가깝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이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우기는 식의 접근 방법이 아닌 비교적 관심이 적은 대마도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개선하고 관심도를 높여나갈 수 있도록 서서히 대마도 영유권에 대한 근거자료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

2010.10.07.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