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7월 2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연표

독도인물

독도사건

독도 옛지도

독도역사

독도전설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역사 > 독도 옛지도 > 일본

 


독도, 강원도 부속 영토로 표기된 18세기 고지도 발견

日 보수언론 산케이신문, “한반도 고지도가 실제로 확인된 것은 처음”


일본 산케이신문 인터넷판이 24일 ‘강원도도(江原道圖)’라는 18세기 조선의 목판 인쇄 고지도가 고베 시립 박물관에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지도의 설명에는 울릉도의 자식 섬인 자산도(독도. 붉은 원안)가 강원도 부속 영토로 표기돼 있다.

독도가 강원도에 속한 한반도 부속 영토로 인식한 18세기 조선시대 지도가 일본에서 발견돼 독도 영유권의 새로운 역사적 실증 고증자료로서 학계의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 지도의 명칭은 ‘강원도도(江原道圖)로 조선 시대 목판으로 인쇄된 지도이다. 일본의 보수언론 산케이신문은 24일 인터넷판에 고베(神戶)시립박물관이 보관 중이라며 이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신문은 “한일 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독도 문제에 한국 측의 영유권으로 뒤집어질 만한 근거 중 하나로 17세기말 무렵 조선의 목판 인쇄의 고지도가 고베 시립 박물관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발견된 조선의 지도책이 ‘강원도도’ 설명 기록과 지명으로 볼 때 1684~1767년 사이에 한반도에서 유통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한반도의 고지도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 지도에는 울릉도의 남쪽에 ‘자산(子山.독도의 옛 이름)’이라는 섬이 그려져 있는데 산케이신문은 “실제 독도의 위치는 울릉도 남쪽 92㎞에 있고, 위치도 방향도 다르다”며 애써 부정하기도 했다.

이는 일본의 대표적인 보수언론인 산케이 신문이 강원도도에 나타난 독도가 조선의 영토였고, 울릉도의 아들 섬이라고 증명하고 있다는 사실에 반박할 논리를 찾지 못해 굳이 현대적 거리 표기를 구체적으로 들어가며 자산도가 독도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조선시대 숙종 2년이었던 1696년 어민 안용복은 울릉도 근해까지 일본 어선이 침범한 것을 발견하고, 일본 호키주(伯耆州. 현재의 시네마현)에 가서 그곳을 다스리는 번주(藩主)에게 조선 영해를 침범한 데에 엄중 항의하고 사과를 받아 돌아왔다.

이후 이 문제로 조선과 외교적 마찰을 우려한 일본 막부(幕府)는 이듬해 쓰시마도주를 통해 조선 조정에 사과하고 공식적으로 일본 어선들의 출어금지를 통보해온 역사적 기록이 남아 있다.

그러나 신문은 안용복이 일본으로 건너 간 것을 '밀항'이라고 비하하면서 돗토리 번(일본 막부시대 지역단위)에서 '추방'됐다며 역사적 사실과 다르게 보도했다.

그러면서 안용복이 일본으로 건너가 '조선 령'이라고 밝힌 울릉도의 자식 섬 ‘자산도’가 지금의 독도가 아닌 또 다른 섬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신문의 주장은 경도나 위도의 개념이 없었던 18세기 무렵 조선에 대한 역사적 상식 부족과 측량기술 수준을 이해하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는 조선에서 정확한 지도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 19세기에 이르러서야 가능했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다.

이유야 어찌됐던 고베에서 발견된 강원도도(圖)에서 엿볼 수 있는 기록 상으로는 조선이 이미 18세기에 울릉도의 자식 섬인 자산도(현재 독도)를 강원도의 부속 영토로 삽입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크다고 볼 수 있다.

2010.08.26.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