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6월 14일 금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이어도

 


´남한 육지의 4.5배´ 우리가 지켜야할 바다 면적

대륙붕 관련 국내법 제정…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 설립해야


10월 13일 종합해양기지 ´이어도´에 이어 두 번째 해양과학기지인 ´가거초´ 기지가 건설됐다. 가거초 기지는 첨단장비 30여 가지를 이용해 기상과 해양환경 등을 관측하고, 태풍과 대기·해양 연구를 지원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첫 번째 해양과학기지, ‘이어도’는 해양과학기지의 의미 외에도 이어도를 기점으로 EEZ를 정하면 한반도의 두배 면적인 약 40만㎢의 엄청난 해양지역이 우리측 배타적 관할권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영토적 의미도 있다. 눈에 보이는 국토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해양권이 그만큼 넓어진다는 뜻.

중국은 이어도를 자신의 영토에 포함시키기 위해 공공연하게 욕심을 드러내 왔다. 중국의 국가해양국 산하 기구인 ‘중국해양신식망’ 홈페이지(
www.coi.gov.cn) 해양문화 코너에서는 이어도의 중국식 표기인 ´쑤옌자오´(蘇岩礁)를 자국 영토로 소개하고 있다. 이 사이트에 따르면 “쑤옌자오는 당·송·명·청의 문헌에 기록돼 있으며 고대 역사 서적에도 중국 땅으로 명시돼 있다”며 중국 영해와 200해리 경제 수역 내에 있기 때문에 현재도 중국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부는 국토해양부 산하 국립해양조사원이 이어도의 중국측 기점을 기존 ‘퉁다오’ 보다 42km 더 떨어진 ‘서산다오’로 변경했고 외교통상부는 이를 근거로 해외 공관의 지도에 이어도 기점을 변경하는 등의 조치를 통해 그런 중국의 야욕에 쐐기를 박은 바 있다.

이어도는 서해와 동중국해의 분계선 중간지점에 위치하고 있는데 횡적으로는 중국 양자강의 바다 입구를, 종적으로는 중국 남북해상의 요충지를 장악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어도 주변해역은 천연가스와 원유 부존량이 풍부하고 고급어종이 서식하는 대형어장이다. <데일리안>은 정부의 이어도 기점 변경 및 가거초 기지 완공에 맞추어 ‘이어도-가거초’ 특집을 마련, 대륙 일변도에서 벗어나 21세기 해양강국으로서의 꿈을 키우고 나아가 새로운 경제대국으로서 자리매김하는데 일조하고자 한다.



항해자들은 암초를 죽음의 계곡으로 경원시한다. 그런데 누구나 기피하는 수중 암초인 이어도의 중요성을 간파하고 해양법협약 발효 이듬해인 1995년에 해양과학연구기지 건설을 착수한 것은 지점과 시점을 절묘하게 선택한, 청사에 길이 빛날 쾌거의 하나로서 높이 평가하고자 한다.

우리나라 학계 일각에서는 이어도는 일 년에 몇 차례 모습을 드러내는 간출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같은 주장은 해양법협약 제13조 1항과 2항, 제7조 4항에 근거하여 이어도의 권원을 최대한 확장할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해양법상 간출지는 만조 시에는 수중에 잠몰하지만 간조시마다 수면에 출현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어도는 간출지가 아니라 수중 암초이다. 설령 이어도가 해수면아래가 아닌 해수면위의 암초라 가정할 지라도 먼 바다에 고립되어 있는 무인암석에 대하여 영해와 EEZ(배타적경제수역)나 대륙붕을 주장한다면 이는 관계국과의 분쟁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어도의 해양과학기지는 ‘인공시설 및 구조물’이나 ‘인공도’에 해당하는 것으로 해양법상 도서로서의 지위를 가지지 못한다.(해양법협약 제60조 8항) 그러나 연안국은 EEZ내에서 협약의 관련규정에 따라 인공도 시설 및 구조물 설치와 사용에 관한 관할권을 갖는다.(해양법협약 제56조 1항 b호의 (1)) 공해상에서도 모든 국가는 공해상에 자유로이 인공도나 기타 시설을 할 수 있다.(해양법협약 제87조 1항(d)) 따라서 우리나라는 해양법협약에 근거하여 이어도에 해양과학기지를 축조할 권리를 보유하며,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건설 및 그 운영에 대한 중국 측의 이견표시는 해양법상 근거가 희박한 것이다.

이어도, 국제법 파고를 뛰어 넘어라!

1996년 제정한 한국의 '배타적 경제수역법' 제2조 2항은 한국과 대항하거나 인접하고 있는 국가(관계국)간의 배타적경제수역의 경계는 국제법을 기초로 합의에 의한다는 내용을 밝히고 있다. 이는 해양법협약의 경계획정 관련규정의 내용을 반영하는 것인데, 경계획정의 원칙을 특정하지 않고 ‘합의’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동법 제5조 2항은 “한국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있어서의 권리는 한국과 관계국간에 별도의 합의가 없는 경우 한국과 관계국의 중간선 외측의 수역에서는 이를 행사하지 아니한다. 이 경우 ‘중간선’이라 함은 그 선상의 각 점으로부터 대한민국의 기선상의 가장 가까운 점까지의 직선거리와 관계국의 기선상의 가장 가까운 점까지의 직선거리가 같게 되는 선을 말한다”라고 규정하여 중간선 원칙을 명확히 하였다.

대륙벨에 관하| 한국은 '해저광물자원 '(1970 제정)상의 7개 광구의 솜치와 관천 일본과의 2개 조약 턃을 감안l 중국과 일본과는 달리 대륙붕에 관한 별딴의 법률캤 두지 않았다. 한국은 >래전부킴 일본에 대해서는 대륙붕옳 경계히정 원칙으로 자연적 연장 주장혐왔으며 중국에 대해서는 V煞<굼샀제시하여 왔다.
한-뮌 황해와 동중국해의 늑륙붕은 옥珦岵 연속체로 된 하넹의 대륙眞으로 캽주하여푏 한다는 견해이다. &ldqum;먼저 픰정적으로 등거리 선을 채뤓하고, 다음 이 등거리 선을 펬정해야 탭는 ‘특별한 사정&퀂quo;이O있는가를 적용하여야 한큩는 일관塵 입장이다.

한편 薩뮌 1998년 '배타적 경뼣수역  대륙붕법'을 제정하여 시행하였다. 동법픳 배타적k경제수역의 범위를 200해丹로 하갸 대륙붕은 중국 육지영토韆 전부7 중국 영해 바깥쪽으로 핢연적으? 연장되어 대륙단의 외연沮 뻗어나간 해저 구역의 해저와v그 지하 하며, 만일 대륙단의 퓫연이 20뽀挽에 미치지 못할 경우l〈 200-挽까지拜장하딜록 규정하였다(법 제2조 항). 또~ 중첩수역 및 중첩대륙틦에 있어X의 해양경계는 국제법에超輸角 幌漬 상호주의원칙에 따蹶 합의텻써 정한다고 규정하였다(z 제2조3항). 



O瞞怜麗宛뮐ㅀ 관련하여 한국의 밝타적 경제수역법에는 &lsuo;합의hrsquo;와 ‘중간선&squo; 저 있고 ‘형평&rsquo遲繭遮 狄구가 없다. 이와 대조적天로 중깥의 배타a 경제쇱역 및 대륙붕법에는 &lsqPo;합의&squo;와 ‘형평&rsqWo;은 있Y립 ‘중간선&rsquow 이라는,자구가 없다. 여기에서 U국과 중朱은 해양법협약 제74조가w규정한4로 국제법을 기초로, 합픫에 의하廓 경계선을 획정하는 것의 목표로n삼고 있으나, 그 결과에 도달하기 위한 방*煊 관맻는 상당한 인식의 차이坵 보이갊 있음을 알 수 있다.
한국은 중간선을 일단 +뮐ㅗ 힙 관련 상황들을 고려하여 이를 조府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닥고 하는賓賻涌 중국은 형평의 원歟을 주?하면서 중간선을 임시경괆선으로 玲淪求찻 반대고 있다.

飇통적으? 한국은 황해와 동중국헹에서의 볠계획정과 관련하여 중국 대하왹 중간선 원칙을 주장하고汰逞嗤,直薩뮌 오래전부터 해저젼형을 최.淪 고려하는 형평의 원|을 주장 왔다. 그러나 리비아-퇻타 사건行서 보듯이 대안국간의 거리가 400해리를 x歌墟舊{아니하는 경우 해저지형읗 고려하俯 아니하며, 경제수역과 穴륙붕에莩騈構麗雍굼 긋는 것이 l윱처 깩제사회의 일반적인 경향?므로, 국의 종래의 주장은 설득㎳을 잃캫 있다.

따'撰 등갈리선 원칙을 근간으로 하孩 합리잖인 결과엡 도출햄기 위하여 특별한 사정을D참작한 隱간선의 조정이 있는 경.에도 한攷 측의 마라도와 중국 측옳 서산킓오를 기점으로 출발한 가m 중간쇈으로부터 48해리 더 한국喙各막 榕楮 위치해 있는 이어딜는 당연綵 한국의 관할해역 범위 銹에 들7오게 된다.

이어도, 법과 제킭로써 주蔥을 지켜야...

무엇보다 인컥 전훵이 우선되어야한다. 닫힌蕩렛【 キ린 바다로 나아가야 한큤. 무한퓌 자원의 보고인 바다를 9가 더 전 활용하느냐가 21세기 국鏶경쟁력W 결정푿는 핵심N繭箚 한다면, 우리도 이챈 바다뤼 눈을 돌려야 할 것이다.우리가 徨老求 해양의 면적은 4돵 3000m뉠關 남한 육지면적의 45배에 뉘한다.

이야도와 주|해역은 한중해양경계획문제에 喚퓽岵 가치를 갖고 있궁 때문에s단편적이거나 일회적인 관심보다는 중국측틉옳 변乷에 대한 지속적인 관찰' 면밀한窪악藍 동태적 연구, 분샹이 필요녟다. 이를 바탕으로 이어:동 주변해역의 법적 지위에 대한緞눗活岵G 인식을 근거로 중국의 >제제기워 대하여 주도면밀한 대응꾻략을 곬구해 나가야만 할 것이다H

DEZ는 영겝와 달리 영역성이 배제뎬 해역이遮 점과 특별한 성격을 ┏는 법쥼라는 점을 유의할 것과 펄히 한&mddot;중 양국 사이의 반(%)폐쇄M에 있어서 해양의 경계획ㅐ 한헆양국이 효율적인 관할권잰 배분 쿩지 해양자원의 배분을 통먀여 합몽적인 해양질서를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기 갊문에 욺역성을 배제한 기능적 접<牡 중퐲하여야 할 것이다.
貶痢 정부는 ‘독도댟 영유긋 분쟁’이고,&lsquoH이어도킍 EEZ 획정의 문제’想며 우멕나라가 이어도에 대한 충桔한 권퇹를 갖고 있음을 확고히 홨명하여야 한다. 祿국에 킍하여 이어도 해양기지 설냅 영 또는 해양경계획정의 기立으로 ;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해쓰관측 및좋떨구조를 위해 설립하였음을 강조함으로써 중국의 우려를 불식시킬 필요가 있다. 해양과학기지를 설립 운영함으로써 이어도는 우리나라가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상태이므로 무리한 실효적 점유의 강화로 분쟁을 일으키는 일은 회피하여야 할 것이다.

즉 이어도를 수중암초가 아닌, 간출지 또는 섬이라고 하여 영유권을 주장하는 등 과잉 언행으로 중국을 불필요하게 자극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이어도가 과학의 발전에 따라 인공섬으로 건설될 가능성은 없지 않지만 이곳을 일본의 오키노도리시마(각주①)처럼 EEZ의 기점으로 삼을 계획은 애초부터 없었으며 해양과학기지를 설치한 것은 이어도가 우리 EEZ 내에 위치하기 때문임을 분명히 하여야 할 것이다.

또한 한·중·일 세 나라 중 유독 우리나라만 대륙붕에 관한 별도의 법을 두고 있지 않다. 중국과 일본은 배타적경제수역과 대륙붕에 관한 법률을 제정한 반면에 한국은 배타적경제수역법만 제정하였다. 이 때문에 앞으로 한중, 한일 협상시 EEZ 이외의 대륙붕에 대해 우리의 권리를 주장할 국내법적 근거가 취약한 실정이다.

약 40년 전인 1970년 당시 우리나라가 대륙붕을 개발할 법적 근거를 제공한 해저광물자원개발법에는 해저광물을 석유 및 천연가스로 단 두 종류로 제한하고 있다. 대륙붕에는 원유나 가스 석탄 유황 칼륨 등의 비금속 자원과 구리 아연 철 니켈 망간 코발트 텅스텐 등 다양한 광물자원이 쌓여있다. 1982년 제3차 유엔해양법협약에도 생물 및 무생물자원 개발로 그 범위가 대폭 확대되어 있다. 따라서 유엔해양법협약수준으로 대륙붕 자원에 관한 국내법 제정이 시급하다.

끝으로 정부차원의 해양 영역 문제를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 설립을 제안한다. 즉 이어도 주변해역을 비롯한 우리나라 관할 해역에 대한 인문 사회 자연과학 등 모든 지식과 정보를 총망라하는 국가차원의 조직화된 추진체가 필요하다. 나아가 해양자원의 공동개발, 해양 경계획정의 원활한 추진 등 동북아 공동번영과 상생의 지혜를 모을 한·중 또는 한·중·일 해양협력체 설립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


각주① :오키노도리시마(沖の鳥島,중국명 沖之島)는 북위 20도 25분 31초, 동경 136도 4분 1초에 위치한다. 이 섬은 만조 때는 기본적으로 전체가 해수면에 잠기고 가로 2m, 세로 5m의 높이 70cm 정도의 바위만 2개 수면에 드러나는데 해면에 노출되는 면적은 10㎡가 채 되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1987년 11월 26일부터 1989년 11월 4일까지 바위주변에 철제블록을 이용, 지름 50m의 원형 벽을 쌓아올리고 그 내부에 콘크리트를 부어 파도에 깎이는 것을 막았다. 이 공사와 사후 관리를 위해 일본 정부는 300억 엔을 투입하였다. 일본은 이 섬을 기선으로 하여 200해리 배타적 경제수역(EEZ)을 설정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EEZ 면적은 일본 국토 면적(38만 ㎢)보다 넓은 40만㎢나 된다. 중국은 오키노도리를 ‘섬’이 아닌 ‘바위(岩)’에 불과하다며 이를 기선으로 한 EEZ 설정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글/강효백 경희대 국제법무대학원 교수



2009년 11월  13일자  데일리안  특별취재반

* 2009.11.14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