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1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아리랑·장보고... 태평양 한가운데 '한글지명'



앞으로 태평양 지도 한가운데에서 ‘장보고’를 비롯한 한글 지명을 볼 수 있게 된다.

28일 국토해양부는 “지난 22~26일 프랑스 브레스트에서 열린 22회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회의에서, 국립해양조사원이 이름을 붙인 ‘장보고 해산’과 ‘아리랑·백두·온누리 평정해산’ 등 모두 4곳의 이름을 정식 국제지명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해산은 바닷속에 원뿔 모양으로 솟은 높이 1㎞ 이상의 봉우리이며, 평정해산은 봉우리가 파도에 깎여 평평해진 해산을 일컫는다.

태평양 해역 북마리아나 제도와 마셜 군도 사이에 위치한 해산 4곳은 2000년 한국해양연구원의 태평양 심해저 광물자원 탐사과정에서 발견됐다. 이후 국립해양조사원이 자료를 분석한 결과, 아직까지 등록된 지명이 없어 한글 이름을 올리게 된 것이다.

우리나라가 직접 신청해 우리말 이름을 붙인 공해상 해저 지명이 정식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7년 조난사고로 숨진 세종기지의 전재규 대원을 기리기 위해 등록된 남극반도 북단의 ‘전재규 해산’은 미국의 신청에 따른 것이었다.

한반도 영해에서는 2007년 이후 동해안 울릉대지·우산해곡·안용복 해산 등에 우리말로 지은 지명 18곳을 정식 국제지명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에 채택된 우리말 지명은 국제기구인 대양수심도위원회(GEBCO)의 해저 지명집에 실리며, 세계 지명 관련 기관이나 해도 제작 기관 등에도 통보해 사용을 권고하게 된다.

앞서 정부는 우리말 해저 지명 등재를 강화하고자 올해 3월 성효현 이화여대 교수(사회생활학)를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에서 정식 국제지명을 결정하는 12명의 국제해저지형도운영위원회(GGC) 위원 가운데 한 명으로 진출시킨 바 있다.

2009년 9월 29일자  한겨레신문  김성환 기자 

* 2009.9.30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