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중국 해양정책 > 자료

 


중국·인도네시아 남중국해 기싸움

印尼, 불법조업 中어선 8척 나포하자 中측 반발



남중국해에서 주변국과 영유권 다툼을 하고 있는 중국이 이번에는 인도네시아와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당국이 불법 조업 혐의로 단일 사건 사상 최대 규모인 중국 어선 8척과 선원 70여명을 무더기 나포하자 중국 정부가 반발하고 나섰다.

26일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서부의 폰티아낙시 어업해양자원감시국(FORMA)은 지난 20일 남중국해에서 불법 어로를 한 혐의로 중국 어선 8척을 나포하고 선원 75명을 억류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중국 어선들이 자국 영토인 나투나 섬 주변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 조업을 했다”며 “이들은 인도네시아 EEZ 내에서 항해할 수는 있지만 어로행위를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중국 정부는 “해당 해역은 중국의 전통적인 어로 구역”이라며 “억류된 선원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중국 어선과 선원을 억류한 것에 대해 크게 실망했다”며 “양국은 전반적인 양국 관계를 고려해 가능한 빨리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산 위라주다 인도네시아 외무장관이 다음달 1∼2일 중국을 방문해 양제츠 외교부장과 회담할 예정이어서 그의 방중을 전후해 이번 사태가 최대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베트남,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시아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인도네시아는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끊임없이 영유권 분쟁을 벌여왔다. 지난해 3월 불법 조업 혐의로 억류된 중국 선원 4명은 1년이 지난 올해 3월에야 석방됐다. 2004년 4월에는 인도네시아 해군이 정선 명령을 무시하고 도주하는 중국 어선에 발포해 선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기도 했다.


2009년 6월 27일자 세계일보  베이징=김청중 특파원

*2009.06.29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