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 해양정책 > 자료

 


러시아 '북극 영유권 주장 재추진할 것'


 
북극해 빙산(AP=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는 북극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구 소련 시절의 극 기지 네트워크를 재건하고 핵 추진 쇄빙선 함대를 적극 이용할 방침이라고 러시아의 북극 문제 특사가 10일 밝혔다.

   최근 러시아 정부로부터 특사로 임명된 저명한 극지 과학자 아르투르 칠린가로프는 러시아가 이 같은 활동을 통해 자료를 수집한 뒤 북극의 해저산맥이 러시아 대륙붕의 일부라는 주장을 유엔에 다시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지난 2001년 유엔에 북극 해저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처음으로 제기했지만, 근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거절당한 바 있다.

   칠린가로프는 더 많은 자료를 수집해 오는 2013년 이 주장을 다시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소련 시절 100여 개에 달했다가 현재 10여 개로 줄어든 극 기지 네트워크를 되살리고, 그 어느 국가들의 것보다도 크고 강력한 핵추진 쇄빙선 함대를 극 탐사에 이용할 것이라고 칠린가로프는 설명했다.

   그는 러시아가 북극 영유권 주장을 위해 과거에는 북극 해저에 러시아 깃발을 꽂는 상징적인 행동을 취했었지만, 이제는 과학적 자료를 수집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07년 미니 잠수함대를 이끌고 북극 해저에서 해양 샘플을 추출한 뒤 티타늄으로 된 러시아 깃발을 바닥에 세우는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칠린가로프는 또 북극 지역의 러시아 국경 인근에서 에너지를 둘러싼 군사 충돌이 발생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서는 "북극 지역 국가들이 국제법에 따라 분배하게 될 것"이라며 일축했다.

   최근 지구 온난화로 인해 북극의 빙하가 녹아 미개발된 자원의 개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러시아, 미국, 캐나다, 덴마크, 노르웨이 등 북극과 인접한 국가들은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만약 러시아의 주장이 유엔에서 통과된다면, 러시아는 북극의 대륙붕을 영토로 삼고 이곳의 모든 천연자원에 대한 소유권을 획득할 수 있게 된다.

2009년 6월 11일자 모스크바 AP=연합뉴스

*2009.06.13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